메뉴건너뛰고 본문 바로가기
올칸 라이프
정관장 올칸의 중요한 정보, 다양한 정보가 한자리에!
매거진 | 연말 모임룩, 쉬운 스타일링 '꿀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조회4,6822019-12-20 03:41

‘스타일리시’란 무엇일까? 

모임과 행사가 잦은 연말이다. 

회사 망년회부터 각종 행사와 모임이 잦은 이맘때면 부쩍 외모에 신경을 쓰게 된다. 

 

장소와 상황에 적절한 패션은 기본.

말끔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줄 매력적인 포인트 스타일링도 한 번쯤은 고민해 봤을 것이다.

 

최근에는 서구식 ‘파티’문화가 유행을 하면서 나름의 테마와 콘셉트를 가진 이색행사도 늘고 있어, 개성 있는 스타일링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멋을 즐길 줄 아는 매력적인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 기대는 누구나 마찬가지일 터. 

때문인지 매년 이맘때면 화려하고 개성 넘치는 멋쟁이들이 온통 넘쳐나 부러움을 산다. 

 

과감한 패션과 헤어, 빈틈없는 메이크업까지… 스타일링의 세계는 알면 알수록 무한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풀 세팅이 부담스럽다면, 멋 좀 아는 ‘인싸’들의 스타일링 포인트만 콕콕 집어 따라하는 ‘눈치작전’도 추천해 볼만 하다.

언뜻 보면 흉내도 못 낼 것 같은 멋진 스타일들도, 의외로 간단한 공식이 숨어 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연말 모임 스타일링 노하우를 알아보자. 

 


 

패션스타일링 ‘기본만 지켜도 패셔니스타’


스타일리시한 멋쟁이가 되고 싶다면 잠시 날씨는 잊어도 좋다. 

한겨울 추위에 취약한 타입이라면 백 번 양보해 롱 패딩 하나로 만족하자. 

공식적인 행사나 큰 규모의 파티라면 격식을 갖춘 포멀한 룩이 알맞다. 

 

고급스러운 클래식 정장이 부담스럽다면, 계절감을 살린 블레이저나 슬림핏 재킷으로 비즈니스 캐주얼 느낌을 살려도 무난한 느낌을 줄 수 있다.  

가볍고 편안한 분위기를 즐기는 친목 모임이라면 가볍고 트렌디한 캐주얼을 선택해 보자.

익숙지 않은 스타일을 무리해서 도전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생길 수 있으니, 평소 즐겨 입는 스타일을 유지하되, 

컬러와 디테일에 포인트가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기본’이다. 

고전적 패션스타일링의 기본 공식만 지켜도 일단 ‘룩’은 완성이라고 볼 수 있다.

드라마틱한 변신을 위해 유명 연예인의 스타일을 따라하거나, 시도해 본 적 없는 패션아이템을 새로 장만해 봐야 옷장에 짐만 늘리는 꼴이 될 것이다. 

 


 

패션보다 중요한 ‘소품’ 활용 TIP

 

진정한 멋쟁이는 여러 패션잡화를 골고루 매치해 특별한 스타일을 완성할 줄 안다.

모자, 안경, 클러치, 보타이와 헹거치프, 구두, 시계 그리고 팔찌와 반지까지...

 

남자의 룩을 빛나게 해주는 패션 소품은 의외로 다양하다. 

아니 오히려 의류보다 더 다양한 편이라 활용도가 높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기본에 충실한 룩은 말끔하고 단정한 대신 자칫 심심해 보일 수 있다. 

이때 모자나 보타이, 머플러, 안경 등 큼직한 소품을 함께 착용해 주면, 클래식한 감성과 함께 신경 써 꾸민 듯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준다. 

 

격식을 갖춘 자리에서는 재킷 앞주머니에 헹거치프, 넥타이 대신 보타이, 감각적인 패턴이 가미된 스카프가 고급스런 감성을 살려준다. 

또한 경쾌한 파티나 행사, 술자리에서는 과감한 컬러의 프레임이 돋보이는 안경, 캐주얼 룩 위에 페도라, 볼드한 실루엣의 팔찌, 

팬시한 클러치 하나가 당신의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시켜 줄 것이다.   

 


 

얼굴도 스타일이다 ‘톤업’은 필수

 

패션 스타일링만큼 중요한 부분이 바로 얼굴이다.

아무리 멋진 옷과 매력적인 헤어스타일을 연출해도 피부가 거칠고 칙칙하면 무용지물.

요즘은 가벼운 메이크업으로 화사하고 매끈한 피부를 연출하는 남자들이 적지 않다.

 

피부톤을 고르게 정돈해 해주는 베이스 메이크업이 20~30대 사이에서는 이미 익숙한 풍경이 됐다. 

좀 더 멋을 낼 줄 아는 그루밍족들은 아이브로우(눈썹정리)는 물론 눈매를 매력적으로 바꿔주는 가벼운 아이, 립 메이크업까지 즐긴다.

 

만일 ‘메이크업’이 부담스러운 ‘현실아재’라면 최소한 피부 톤업이라도 신경 써 보자.

시중에 출시된 톤업크림 하나면, 한 듯 안 한 듯 자연스럽게 환한 피부톤이 완성된다.

더불어 립 컬러 또는 입술 보호제를 수시로 발라 촉촉하고 탐스러운 입술을 유지해 주면, 

모임 장소에서 건강하고 매력적인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을 것이다. 

 

 

글. 올칸 에디터 김도윤



정관장 올칸 광고

정관장의 프리미엄 전문 기능성 홍삼 제품 브랜드 알파 프로젝트로 탄생된 정관장 올칸!

유투브 재생 닫기